howdy.

HIGHLIGHT > HOBBY

HOBBY

SPECIAL GIFT FOR HIM

선물을 준비했습니다

2019. 11. 25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다는 <타짜>의 곽철용부터 <내부자들>의 안상구까지. 뚜렷한 개성과 명대사로 즐거움을 선사한 영화 속 인물에게 꼭 맞는 선물을 준비했습니다. 선물할 일이 있다면 하우디가 고른 이 아이템을 참고하세요.

영화 <타짜> 곽철용

“화란아, 나도 순정이 있다.”

곽철용 이미지 제공 : 네이버 영화 <타짜> 스틸 이미지
상품이미지

<타짜>의 곽철용은 깡패입니다. 도박판을 운영하면서 타짜인 박무석을 조종해 돈을 따기도 합니다. 이런 곽철용의 입에서 나오는 순정이란 말은 그래서 더 재미있습니다. 대단한 순정파 철용 씨의 마음을 표현해줄 하트 모티프 아이템을 선물하고 싶습니다. 곽철용의 순정이 짓밟히면 그땐 정말 깡패가 되니까요.

+ VITRA 그리팅 카드 S 러브하트 >
+ VITRA 커피머그 Love,Red >
+ VITRA 1/6 MINIATURES HEART SHAPED CONE CHAIR >

영화 <타짜> 고니

“손은 눈보다 빠르니까.”

고니 이미지 제공 : 네이버 영화 <타짜> 스틸 이미지
상품이미지

편경장은 말했습니다. 밑장을 빼면 소리가 다르다고요. 부드러운 손이라면 다르지 않을까요? 인생의 모든 것을 건 게임을 앞두고 고니는 속으로 이렇게 말합니다. “괜찮다. 손은 눈보다 빠르니까.” 눈보다 빠른 손은 부드러워야 가능합니다. 손이 곧 재산인 고니 씨에게 장갑과 핸드크림을 선물하고 싶습니다.

+ LA BRUKET No.092 핸드크림 세이지/로즈마리/라벤더 70ml >
+ LA BRUKET No.195 핸드크림 그레이프프룻 250ml >
+ HESTRA Tony CHOCOLATE >

영화 <범죄와의 전쟁> 최익현

“ 이게 바로 10억짜리 전화번호부야. 10억짜리”

최익현 이미지 제공 : 네이버 영화 <범죄와의 전쟁>스틸 이미지
상품이미지

범죄와의 전쟁 속 최익현은 경주 최씨의 가계도를 훤히 꿰고 있습니다. 그것을 바탕으로 촘촘하고 비싼 인맥을 구축했죠. 그 인맥들은 고스란히 소중한 수첩에 적혀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곧장 메모하는 것, 그것이 성공의 비결인가 봅니다. ‘메모왕’ 익현 씨에게 고급스러운 스테이셔너리를 선물하고 싶습니다. 10억이라는 말이 아깝지 않을 만큼이요.

+ PINETTI 8G 저널 시빌리아 무선 노트 네이비 >
+ FABER-CASTELL UFO 퍼펙트 펜슬 세트 갈색>
+ KAWECO 카웨코 스포츠 클래식 블랙 볼펜 >

영화 <내부자들> 안상구

“모히토가서 몰디브 한잔할까?”

안상구 이미지 제공 : 네이버 영화 <내부자들> 스틸 이미지
상품이미지

모히토나 몰디브가 중국인지, 필리핀인지는 그에게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저 모히토가 좋은 천진한 상구씨에게 몰디브에 가지 않아도 맛있는 모히토를 만들 수 있는 홈 바 웨어를 선물하고 싶습니다. 상구 씨, 이제 집에서도 맛있는 모히토 만들 수 있어요.

+ DOIY 맘바 코르크 와인 오프너 블랙 >
+ FINAL TOUCH 레시피 칵테일 쉐이커 >
+ SCHOTT ZWIESEL 챨스슈만 마티니잔 클래식 182ml 6개입 >

영화 <추격자> 엄중호

“야, 4885 너지?”

엄중호 이미지 제공 : 네이버 영화 <추격자> 스틸 이미지
상품이미지

추격자 속 엄중호는 남다른 직감과 빠른 실행력으로 실종된 직원을 찾습니다. 그는 영화 내내 핸드폰과 밀접합니다. 한 번 들은 다른 이의 번호도 단번에 기억해낼 정도로요. 이런 중호씨에게 모바일 액세서리를 선물하고 싶습니다. 소중한 핸드폰을 더욱더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

+ KNOK iPhone7/8 크녹 케이스 마제스틱 >
+ MARVEL 아이언맨 보조 배터리 >
+ POPSOCKETS 어벤저스 아이콘 >

영화 <곡성>의 일광

“미끼를 확 물어븐 것이여.”

일광 이미지 제공 : 네이버 영화 <곡성> 스틸 이미지
상품이미지

곡성 속 일광은 홀연히 등장해 주인공을 도와주는 것인지, 아닌지 헛갈리게 하면서 관객을 낚습니다. 영화를 다 보고 나서야 곳곳에 숨겨두었던 일광의 미끼를 발견하면서 그의 정체를 깨닫게 됩니다. “미끼를 확 물어븐 것이여.”라는 대사마저 그의 낚시 사랑을 짐작게 합니다. 손맛을 즐기는 낚시 마니아 일광 씨에게 즐거운 아웃도어 라이프를 위한 소품을 선물하고 싶습니다.

+ STITCH&CRAFTNATURALE 선글라스케이스 >
+ FRANK CUSTOM 02F06S col.1 Leopard Brown >
+ STANLEY 클래식 런치박스 >

맨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