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dy.

REVIEW > LIVING

LIVING

SUCK UK T-SHIRT FOLDER

2018. 06. 18

옷가게 점원처럼 능숙하게 티셔츠를 정리할 수 있다. 게다가 쉽고 빠르고 재미있게.

티셔츠폴더로 접혀있는 티셔츠들

세탁기가 빨래를 대신해주고, 건조기는 옷을 보송보송하게 말려준다. 자 이제, 내가 일 할 차례다. 아직 옷을 착착 개어주는 기계는 없으니까. 대신, 조금 더 쉽고 빠르고 재미있게 티셔츠를 접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도구가 있다. 바로, ‘석 유케이(SUCK UK)’의 티셔츠 폴더다.

제각기인 티셔츠를 하나의 크기로 정리한다

티셔츠 폴더와 폴더로 접은 옷들

나는 그날의 기분에 따라 티셔츠를 골라 입는다. 화가 나는 날엔 밴드 ‘콘’의 티셔츠를, 기운이 부족한 날에는 좋아하는 햄버거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는다. 취향과 기분을 티셔츠로 드러내기 때문에 미리 분류를 잘해놔야 한다. 우선, 색깔별로, 프린팅별로 나눈다. 때로는 크기별로 구분하기도 한다. M과 L이 제일 많고, 간혹 S나 XL도 있다.

문제는 티셔츠가 그때그때 손맛에 따라 모양도 크기도 다르게 접힌다는 것. 특히, 사이즈가 다른 것들은 더하다. 도와준답시고 다른 사람이 내 티셔츠를 정리해주면, 옷장은 오히려 더 복잡해진다. 사람마다 티셔츠를 접는 방법이 미묘하게 다르기 때문이다.

티셔츠 폴더를 이용하면, 어떤 티셔츠를 누가 정리하든지 간에 같은 크기로 접을 수 있다. 사이즈가 S이든, XL이든, 심지어 긴소매 스웨트셔츠도 티셔츠 폴더의 정해진 규격대로 각 잡아 접는 게 가능하다.

그동안 애쓰며 비슷한 크기로 접으려 했던 노력이 무색하게, 티셔츠 폴더 하나로 단번에 다양한 티셔츠가 같은 크기, 같은 모양으로 정리되었다. 접은 티셔츠들을 차곡차곡 쌓으니 옷에 주름이 잘 생기지 않았고, 수납장의 공간도 평소보다 약 20%가량 더 활용할 수 있었다.

툭, 툭, 툭 그리고 다음

여러 벌의 티셔츠를 같은 크기로 정갈하게 접는 일은 생각보다 어렵다. 유니클로 매장 직원들이 신속 정확하게 티셔츠를 접는 모습을 보고 따라 해보려고 했지만, 쉽지 않았다. 접었다 폈다 여러 번 반복해서 티셔츠 하나를 기가 막히게 접었다고 해도, 다른 티셔츠를 모두 같은 크기로 접어 정리하기 위해서는 그만큼의 시간이 필요하다. 참을성은 말할 것도 없다.

티셔츠폴더 사용과정
티셔츠폴더 사용과정
티셔츠폴더 사용과정
티셔츠폴더 사용과정
티셔츠폴더 사용과정
티셔츠폴더 사용과정

티셔츠 폴더를 이용하는 일은 식은 죽 먹기보다 더 쉽다. 사용 방법이 제품에 다 적혀 있다.

하나, 티셔츠 폴더에 티셔츠를 올린다. 둘, 폴더를 왼쪽으로 접는다. 셋, 폴더를 오른쪽으로 접는다. 넷, 아래에서 위로 접는다. 그리고 다음은? 없다. 끝. 티셔츠 접기 완성. 시간을 재봤다. 툭, 툭, 툭. 끝. 3초다. 티셔츠를 폴더 위에 놓는 것부터 시작하면 솔직히 5초 정도 걸린다. 하나, 둘, 셋, 넷, 리듬을 타면서 순식간에 꽤 여러 장의 티셔츠를 다 접었다.

뒷면의 자석

카드보드에 내장된 자석을 활용해, 건조기에 티셔츠 폴더를 툭 붙여 놓았다. 마치 티셔츠 접기 장인이 된 기분을 느낄 수 있었다.

기분 전환용 티셔츠 접기

석유케이(SUCK UK)는 기발한 아이디어 상품으로 유명한 영국 브랜드다. 고양이용 턴테이블 스크래칭이나, 샌드백처럼 생긴 빨래 주머니, 스케이트보드 거울 등 일상에 재치를 더하는 물건을 만들어 이름을 알렸다. 작은 아이디어가 일상의 변화를 불러온다. 티셔츠 폴더도 마찬가지. 제품을 이용할 때 느껴지는 고유한 리듬이 마치 게임을 하듯 집안일을 하게 만든다.

사실 티셔츠 개는 일에 어마어마한 노동량과 시간이 필요하지는 않다. 다만, 우리는 지루함을 참지 못하는 사람들이니까. 석유케이(SUCK UK)의 티셔츠 폴더 덕분에 휘파람을 불며 옷을 정리할 수 있게 되었다. 괜히 TV만 멍하니 바라보며, 세월아 네월아 하면서 티셔츠를 접었다 폈다 하던 날들은 이제 안녕이다.

Review by 배보영: 패션 에디터치고 꽤 실용주의자

HOWDY SAYS

  • howdy

    -수많은 티셔츠를 같은 크기로 접어서 정리하고 싶은 사람.
    -집안일을 즐겁게 하고 싶은 사람.

  • dowdy

    -유튜브 영상으로 티셔츠 접는 방법을 배우겠다는 사람.
    -카드보드 소재치고 가격이 비싸다고 느끼는 사람.

맨위로 가기